본문바로가기

한국 해비타트 Habitat for Humanity Korea

뉴스룸

해비타트현장후원자들과 함께해서 좋은 날
2018.06.28

2018년 상반기 후원자빌드


여러분에게 날이 좋다란 어떤 의미인가요?
아마도 햇빛이 쨍쨍 내리쬐는 화창한 봄날 같은 날씨가 아닐까 싶습니다
.
하지만 건축 봉사 현장에서의 날이 좋다라는 말은 어떤 의미일까요
?
흔히들, 구름이 많아 흐리고 어느 정도 바람이 불어오는 선선한 날씨라고 말합니다.

그렇다면 2018년 후원자빌드 건축 현장의 날씨는 어땠을까요?


<후원자빌드 천안 건축봉사 현장>


, 구름 한 점 없이 너무나도 맑은 날씨에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무더웠지 않았냐고요?
아니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날이었습니다
.
건축 현장의 맑은 날씨가 좋은 날이 될 수밖에 없었던 그 이유, 지금부터 들려드리겠습니다.


616일 토요일 아침, 25명의 후원자들이 천안 건축 현장의 신혼부부들을 위한 주택을 짓기 위한 봉사자로 참여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서울, 동해, 구미 등 전국 여러 곳에서 천안으로 모인 후원자님들이 망치질로 하나가 된 이곳의 모습을 영상으로 소개합니다.


<2018년 후원자빌드 영상 바로가기>


이날, 후원자분들은 5팀으로 나누어 목재를 재단하고 트러스를 짜기 위해 망치질을 했으며, 내부 벽의 바탕면을 고르는 작업을 하느라 땀을 뻘뻘 흘렸습니다.

날씨가 뜨거워 몸은 고되기도 했지만 온 힘을 다해 망치질을 했습니다.

까닭은 나의 참여가 어떤 뜻인지, 또한 모두의 땀 흘림이 입주가정에 어떤 도움을 주는지 직접 경험한 값진 하루였기 때문입니다.

이날 함께한 후원자님들의 따뜻한 마음과 뜨거운 열정이 좋은 날을 만들어낸 게 아닐까 합니다.



글 사진 개인후원팀 간사 윤현영

 


첨부파일:

댓글남기기

댓글목록

아름답습니다

아래의 URL을 복사하여 (Ctrl+C)하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닫기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링크 공유
아래의 URL을 복사하여 (Ctrl+C)하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닫기
sns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