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한국 해비타트 Habitat for Humanity Korea

인사말

희망을 짓습니다.

‘모든 사람들에게 안락한 집이 있는 세상’을 꿈꾸는
한국해비타트를 찾아주셔서 감사드리며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주거환경이 열악하면 가족의 건강이 위태롭고 자녀 교육도 제대로 되지 않습니다. 주거가 불안하면 경제적인 안정이나 발전을 기대할 수 없고, 문화생활도 누리기 힘들며, 사회적 관계가 위축될 수 밖에 없습니다. 제대로 된 집이 있어야 꿈도 키우고 희망도 펼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신념을 가지고 한국해비타트는 집을 세움으로써 가정의 희망을 일으키는 사명을 열심히 수행하여 오고 있습니다.

한국해비타트는 1994년 창립 이래 계속 그 지평을 넓혀 가고 있습니다.  국내 사업의 확장과 다양화와 병행하여 원조받는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로 도약한  우리나라의 위상에 걸맞게, 아시아의 이웃은 물론 남아메리카와 아프리카 등지까지 지구촌 전체를 향해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다가갈 것입니다.

해비타트 운동은 새로 짓거나 개선된 집에서 살게 된 가정들에게만 희망을 주는 것이 아닙니다. 기부나 자원봉사에 참여하는 모든 개인들에게 자기확대와 자아실현의 좋은 기회를 제공합니다. 또한 기업체를 비롯한 각종 조직들의 구성원들에게는 사회공헌과 가치공유를 통한 화합과 결속 그리고 자긍심을 고취해 줍니다.

행복한 가정들이 많아져서 살기 좋은 동네와 지역사회, 국가사회와 세계사회를 만듭니다. 이러한 보람있는 운동에 계속 동참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이 운동을 위해 청지기의 직분을 수행하고 있는 해비타트 임직원들에게도 많은 성원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한국해비타트 이사장 윤형주 드림

함께하는
세상을 만듭니다

가정을 세우고, 마을을 이루며 지역사회를 만드는
커뮤니티 빌딩, 해비타트의 현장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안녕하십니까! 한국해비타트 사무총장 손 미향 입니다
처음 만나는 사람들이 생면부지의 우리 가족에게 집을 지어 주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는 모습에서 입주가정들은 감사하게 되고, “나도 나눌 수 있다”는 깨달음을 얻는다고 합니다. 땀이 흐르고 먼지가 가득하고 망치소리가 끊이지 않는 건축 현장은 결코 녹녹치 않은 아주 특별한 봉사의 현장입니다. 하지만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직접 팔을 걷어 부치고 실천에 적극 용기를 낼 수 있었던 이유는 간단했죠. 마음놓고 안락하게 머물 수 있는 ‘집’에서 사람들은 힘을 얻고 행복해진다는 단순한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라는 어느 봉사자의 말처럼 봉사자, 후원자, 입주하게 되는 가정이 함께하는 땀의 동역은 그들을 하나되게 하는 감동의 현장이 됩니다. 이세상 그 어느 조직도 이곳처럼 자원 봉사자의 기술과 힘, 의욕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해비타트는 보금자리입니다”. 화려한 건축을 하는 곳이 아니라 무주택 서민들에게 소박(simple)하고 검소한(decent)집을 지어 가정을 회복하고 경제적 자립을 통해 당당한 시민으로 살아가도록 돕는 풀뿌리 운동(Grass root movement)입니다. 부적절한 주거 환경에서 야기되는 끝없는 투쟁으로부터 가정을 해방시켜 가정 구성원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자립심을 키우는데 도움을 준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해비타트는 집보다 소중한 것을 짓고 있습니다. (More than Houses)
기초 생활 보장 급여 대상에서 제외되어 빈곤층보다 소득이 적은 차상위 계층의 자립을 위해 주거 문제를 해결해주어 가난의 고리를 끊고 삶이 변화되게 합니다.

무엇보다, 해비타트는 집을 무상으로 지어주는 것이 아니라 회전기금(revolving fund)을 통해 무이자 상환을 하게 되어 시간이 갈수록 행복한 가정을 이루어 살아갈 수 있는 자립의 발판을 만들어줍니다. 결국, 입주하는 가정은 그 기금을 갚아가며 또다른 집이 보금자리를 갖도록 후원자가 되어 돕게 됩니다.

해비타트는 함께 하는 세상을 만듭니다. (Community building)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 하다” 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습니다. 해비타트는 가정을 세우고, 가족이 꿈꾸고 이루도록 돕고, 그래서 결국 온 마을 사람들이 하나되고 그 지역사회를 세우는 커뮤니티 빌딩입니다.

우리 집을 짓는데 대가를 바라지 않고 땀 흘려 도와준 자원봉사자들과 후원자들은 해비타트 입주가정의 마음 안에 평생 함께 합니다. 지난 2001년, 제가 지미카터 특별건축사업 홍보실장으로 섬길 때 봉사현장에서 한 어머니께서 저에게 다가와 “저희도 조금씩 돈을 모아 누군가를 돕고자 저축하고 있습니다. 받은 사랑, 돌려줘야지요” 라고 수줍게 말하던 모습이 아직도 제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마음과 마음이 통하는 해비타트 건축 현장에서 모두 함께 귀하를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Welcome to Habitat!!

한국해비타트 사무총장 손미향 드림
아래의 URL을 복사하여 (Ctrl+C)하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닫기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링크 공유
아래의 URL을 복사하여 (Ctrl+C)하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닫기
sns공유하기
맨위로